장례식장 바가지 요금 행태 제동 걸린다
장례식장 바가지 요금 행태 제동 걸린다
  • 이지선 기자
  • 승인 2017.01.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연 의원, 장례용품 명세서 의무화 법안 발의

장례용품 거래명세서 발행을 의무화한 법안이 발의됐다. 일부 장례식장의 바가지 요금을 씌우는 폭리 요금 행태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새누리당 김명연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지난  23일 장례식장을 비롯한 장사시설들이 판매하는 장례용품 거래명세서를 의무적으로 발행하는 내용을 담은 '장사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장례식장을 비롯한 장사시설들의 이용요금 및 물품의 가격 명세가 담긴 거래명세서를 의무 발행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보건복지부는 장사시설들의 용품별 가격과 이용금액을 장사정보시스템에 등록케 하여 이용객들에게 공개해 왔다.

하지만 장사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장사용품들의 가격이 최대 6배까지 차이가 나고, 이용객들이 제대로 된 명세표조차 받지 못하는 실태에 대해 지적돼 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서울 소재 B병원에서 53만원에 판매되는 중국산 삼베수의가 S병원으 295만원 판매되고 있으며, 관을 묻은 뒤 구덩이 위에 덮는 나뭇조각에 불과한 '횡대'는 25만원에 판매되는 사례도 있었다.

김 의원은 장례식장의 용품이 품질에 비해 비싸다는 응답이 58%에 달한 2015년 한국소비자원의 설문조사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장사시설의 바가지 영업의 시정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장례에 경황이 없는 유족들을 대상으로 일부 장례식장들이 용품 판매로 폭리를 취하고 거래명세서를 발급하지 않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면서 "정확한 가격정보를 제공하는 것만으로도 장례비용의 거품을 빼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개정안 취지를 설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