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일반
감염성 장염, 여름뿐만 아니라 겨울에도 주의해야건보공단, 노로바이러스 주원인…오염된 물 등 통해 감염, 단체 발병도 종종 보고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1.16 10:08

여름철뿐만 아니라 겨울철에도 감염성 장염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감염성장염은 장에 염증이 생겨서 복통, 설사, 혈변, 발열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크게 감염성 장염과 비감염성 장염으로 나눌 수 있다. 이 중 감염성장염을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세균(콜레라, 대장균, 이질, 장티푸스, 예르시니아 등), 바이러스(노로 바이러스, 로타 바이러스) 및 원충(아메바) 등이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성상철)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개년 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감염성 장염’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감염성 장염’질환 진료현황 연도별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5년 ‘감염성 장염’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525만 명으로 2011년 424만 명 대비 23.6%(101만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비는 2015년 기준 4817억 원으로 2011년 3305억 원 대비 45.7% (1511억 원) 증가했고, 1인당 연평균 진료비 또한 2015년 9만1722 원으로 2011년 7만7819 원 대비 17.9%(1만3903 원)증가했다.

2015년 ‘감염성 장염’으로 인한 입·내원일수 역시 증가했는데, 2011년 809만 일 대비 21.5%(173만 일) 증가한 983만 일 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감염성 장염‘ 진료인원 및 진료비 등이 최근 5개년 간 증가한 원인에 대해 “어패류 및 육류 소비의 증가, 회 등 날 음식의 선호도 증가와 함께 집단 급식이 보편화되고 외식사업 등이 발달하면서 감염성 장염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또한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증의 환자도 병원을 찾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하나의 원인일 수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많지는 않지만 해외여행이 증가하면서 해외에서 감염성 장염에 걸린 후 국내에 유입되는 경우도 꾸준하게 보고되고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염성 장염’ 진료인원수를 최근 3개년 간 평균을 내 분석한 결과, 겨울철에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개년의 월별 평균 진료인원을 비교해 보면, 1월에 74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12월 69만 2천 명, 8월 60만 8천 명 그리고 7월 55만 8천 명 순이었다. 특히 봄과 가을에 진료인원이 감소하고 여름과 겨울에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가을철인 10월(43만 1천), 11월(46만 5천)과 봄철인 4월(46만 7천 명), 3월(47만 7천 명) 순으로 진료인원이 적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감염성 장염‘ 진료인원 수가 여름철(7월, 8월)과 더불어 겨울철(12월, 1월)에도 많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겨울철에는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성 장염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데 오염된 물 등을 통해 감염되며 단체 발병이 종종 보고되고 있다”면서 “또한, 노로 바이러스는 저온에서 잘 번식하며 얼음 속에서도 장기간 생존할 정도여서 겨울철 장염의 주원인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감염성 장염’ 진료인원은 저 연령대일수록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9세 이하 연령대에서 전체 진료인원의 28.0%(147만 명)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이어 10대 15.1%(79만 명), 20대 12.8%(67만 명) 순이었다. 특히, 9세 이하 연령대(3만 2,360명)와 10대(1만 4,407명)은 전체 연령 평균 수치인 1만 402명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감염성 장염‘ 진료인원이 저 연령일수록 많은 이유에 대해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한 감염, 특히 집단 급식을 통한 집단 감염이 많으며, 유아 연령대에서는 손을 깨끗이 씻지 않고 음식을 집어먹는 등의 위생적인 문제로 감염성 장염 발생이 많다고 여겨진다”고 밝혔다.

‘감염성 장염’ 질환의 1인당 연평균 입원 진료비는 2015년 76만 8천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1인당 연평균 외래 진료비 3만 7천 원 대비 20.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성 장염’진료현황을 요양기관 종별로 비교해 본 결과, 2015년 기준 진료인원 수는 ‘약국’을 제외하면 ‘의원’급이 379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종합병원’ 97만 명, ‘병원’ 83만 명 순이었다. 또한, 진료비는 종합병원 2,190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의원 957억원, 병원 873억원 순이었다.

조용석 교수는 “대부분의 감염성 장염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충분한 휴식과 적절한 수분 섭취로 저절로 좋아진다”면서 다만 “유소아나 고령의 환자, 만성질환자 등은 더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38도 이상의 고열이 하루 이상 지속되거나 하루 6회 이상의 심한 설사, 혈변, 심한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되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감염성 장염의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에 신경써야 하고 음식은 충분히 익혀서 섭취하며, 오래된 음식은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여행 시 물은 가급적 생수를 마시고, 조리된 음식은 가급적 바로 섭취하고 보관했다 다시 먹을 때는 끓여먹어야 한다. 냉장고에 보관했다고 해서 음식이 상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배준열 기자  junjunjun201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7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길동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