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제약
사노피와 베링거인겔하임, 1월1일부로 동물약품과 일반의약품 사업교환 절차 완료각 사업부문에서 세계적인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할 것
김동희 기자 | 승인 2017.01.09 11:34

사노피와 베링거인겔하임은 사노피의 동물약품사업부(메리알)와 베링거인겔하임의 일반의약품(CHC) 사업부 교환을 위해 지난해 6월에 체결한 전략적 거래의 절차를 대부분의 시장에서 1월 1일부로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2015년 12월 독점적인 협상을 시작하였고 성공적으로 사업교환을 마무리했다. 멕시코의 메리알 인수와 인도의 메리알 및 일반의약품(CHC) 사업부 교환은 규제당국의 승인절차로 인해 지연됐지만, 이 또한 올해 초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노피 CEO인 올리비에 브랑디쿠르(Olivier Brandicourt) 박사는 “베링거인겔하임과 성공적인 사업 교환을 통해 탄탄하고 혁신적인 컨슈머헬스케어 글로벌 사업부를 구축하게 됐다”며 “사노피는 베링거인겔하임의 경험이 풍부한 일반의약품(CHC) 사업부 팀과 다양한 제품들을 통합함으로써 유망한 컨슈머헬스케어시장에서 핵심적인 전략 카테고리에서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 컨슈머헬스케어 시장은 건강을 적극적으로 스스로 관리하기를 바라는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드레아스 바너(Andreas Barner) 베링거인겔하임 회장(Chairman of the Board)은 “이번 사업교환이라는 중요한 성과는 공유된 비전 하에 이행된 상호 호혜적 합의의 결과이다. 혁신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고객 요구를 충족하고자 하는 열망에 의해 이루어진 두 조직의 강점 통합을 통해 베링거인겔하임은 당사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동물약품 사업부문에서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당사에 합류하는 메리알 임직원을 환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노피와 베링거인겔하임은 지난 수개월 동안 사업과 인력의 통합을 준비해왔으며, 그 과정에서 모든 고객들의 이익과 사업의 연속성을 유지하면서 순조로운 통합을 이행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았다.

사노피 컨슈머헬스케어(CHC) 사업부 알란 마인(Alan Main) 부사장은 사노피의 컨슈머헬스케어 사업이 베링거의 일반의약품 브랜드와의 통합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아갈 것을 확신했다. 베링거인겔하임 동물약품사업부는 경영이사회 구성원 중 한 명인 요아힘 하센마이어(Joachim Hasenmaier) 박사가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김동희 기자

 

김동희 기자  ocean830@empas.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7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octorstime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길동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