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등 세계 의학계, '중국 장기이식 바로잡기' 나서
한국 등 세계 의학계, '중국 장기이식 바로잡기' 나서
  • 김기원 기자
  • 승인 2016.12.27 10: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중국 최대 고객 지목_대부분 양심수 장기 강제적출, 위험성-윤리적 비난받아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 홈페이지 캡쳐.

한국을 비롯한 세계 의학계가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회장 이승원, IAEOT)를 중심으로 ‘중국 장기이식 바로잡기’에 적극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 마가렛 찬 사무총장이 ‘중국의 장기 이식 시스템’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과 관련, 국제 의학계내에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 의사들도 동참에 나서 이러한 움직임이 가속화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중국 장기이식 바로잡기’ 연대 서명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희철 이사장(고려의대 생리학 교수)과 정지태 대한의학회 부회장(고려의대 의인문학교실 주임교수), 이승원 IAEOT 회장이 동참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중국의 강제 장기 적출 실상을 파헤친 다큐멘터리 ‘휴먼 하비스트(Human harvest)’<하단 포스터>의 국내 상영과 포럼을 진행, 한국 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아직까지 한국에서는 불법 원정이식수술을 받기 위해 수억원의 돈을 지불하고 중국으로 떠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자연적으로 우리나라는 국제 사회에서 중국 장기이식산업의 최대 고객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러한 중국으로의 불법 원정이식수술은 위험성과 함께 윤리적인 문제로 까지 확대, 비난받고 있다. 비난받는 근본적인 이유는 중국에서 장기 이식을 위해 쓰이는 장기들이 대부분 양심수의 장기를 강제로 적출, 공급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에 따르면 독립적인 다수의 조사자들은 중국이 장기 이식 시스템이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양심수 및 사형수의 장기를 무단으로 적출해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지난 6월 캐나다 인권변호사 데이비드 메이터스와 전 국무지원장관 데이비드 킬고어 및 탐사 저널리스트 에단 구트만이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파룬궁 수련인 등 중국의 강제 장기 적출 피해자가 150만 명에서 250만 명에 이른다.

중국 당국은 국제적으로 비난 여론이 일자 지난 10월 베이징에서 장기 이식 회의를 개최하고 적극 진화에 나섰으며 찬 사무총장을 비롯 초빙인사들의 입을 빌어 중국의 장기 이식 시스템을 옹호하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강제장기적출에 반대하는 의사들’(DAFOH, 이하 다포)을 중심으로 각국의 의사들은 세계보건기구 이사회 위원들에게 보내는 서한에 연대 서명을 통해 “중국이 인간의 세포, 조직 및 장기 이식에 관한 WHO 지침 원칙 11가지 항목 중 7가지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또 연대 서명에 참여한 의사들은 “WHO가 국제이식사회가 요구하는 강력한 윤리적 기준을 지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다포는 “네 가지 요건을 충족한 경우에만 중국에서 사형수 장기 적출이 중단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 요건은 △중국 정부가 사형수 장기 사용을 허용한 1984년 규정을 폐지할 것 △사형수의 장기 적출을 종식하는 내용을 담은 새로운 이식법을 공개할 것 △모든 장기 이식 관련 데이터를 공개할 것 △최초 기증자를 포함해 모든 이식 장기를 추적할 수 있는 조건을 제공할 것 등이다.

현재 한국을 비롯한 국제 의료계의 '중국 장기이식 바로잡기'를 위한 전방위적인 압박이 가속화되고 있다.

비영리 연구진실성 검증센터(Non-profit Center for Scientific Integrity)는 의료윤리저널(JME)에 실린 위타오샹(Yu-Tao Xiang, et. al) 박사 등의 논문이 중국의 실제 장기 이식 건수에 의도적인 혼동을 일으켰다고 평가하며 논문을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의사들의 요청이 있음을 밝혔다. 이에 대해 JME 편집부는 수정 논문을 출간할 것을 저자 측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탄불 선언 실행그룹(Declaration of Istanbul Custodian Group)의 공동 창설자 중 한 명이자 ‘중국에 관한 이식학회의 2006년 정책 성명(Transplantation Society's 2006 policy statement on China)’의 주요 저자인 애니카 티벨 (Annika Tibell) 박사는 UN 또는 유럽 평의회 같은 국제기구들에 대해 조사를 요청했다. 티벨 박사는 “조사가 진행되기 전까지 중국과의 어떠한 약속이든 장기적출의 변화를 위한 것이어야 하지 그것을 승인하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의학계에서는 장기이식 관련법 개정을 통해 중국 원정 장기이식을 근절하는 움직임에도 적극적인데 호주 외과의사들은 비윤리적인 장기 이식으로부터 환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 개정을 호주의 지도자들에게 요청했다.

이식 외과의사들은 이스라엘이 2008년 입법을 통해 원정 이식을 중지시키고 자발적 기증을 300% 늘린 사례가 있음을 소개하면서 호주도 원정 장기 이식을 금지하기 위한 법 개정이 필요함을 언급했다. 언론사들 또한 실태 조사를 통해 지난 2001년과 2014년 사이에 해외 암시장에서 장기이식을 받은 100명의 호주인들이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음을 보도했다.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 자료 캡쳐] 방송계의 퓰리쳐상을 수상한 다큐멘터리 휴먼하비스트(Human harvest)는 중국에서의 강제 장기 적출 실상을 생생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황호 2016-12-27 14:09:48
기사 잘 보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