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보건산업진흥원 헬스케어미래관 운영에 우려 나타내
의협, 보건산업진흥원 헬스케어미래관 운영에 우려 나타내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6.12.23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격의료 안전성·유효성 논란 있는 상태에서 첨단정보통신기술 홍보 문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헬스케어미래관을 운영한다는 계획에 대해 의협이 우려를 나타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는 22일 의료-ICT 융합서비스를 국민들이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 디지털헬스케어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홍보한다는 명분하에 ‘헬스케어미래관’을 개관하고 페루의 리마 까예따노 에레디야병원과 가천 길병원간의 원격의료 시연까지 했다.

대한의사협회(회장·추무진)헬스케어미래관 개관의 취지에는 공감 가는 점이 있으나, 현재의 시국상황, 원격의료 추진에 대한 정부의 그동안의 입장, 향후 예상되는 의료환경 등을 감안할 때 몇 가지 우려감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첫째, 국내에서도 원격의료의 안전성, 유효성 등에 논란이 되고 있는 상태에서 단순히 국내 첨단정보통신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보여주고 의료인간의 원격협진을 통해 타국의 공공의료를 돕고자 하는 선의의 목적이라고 해도 제기된 문제에 대한 해결 없이는 또 다른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

둘째, 의료와 첨단정보통신기술의 융합을 통한 잠재력은 부인할 수 없으나, 관련 기술과 막대한 자본을 가진 소수의 대기업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거나 의료의 산업화로 귀결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홍보관 개관이 자칫 의료산업화 내지 대기업에 대한 특혜 의혹이라는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셋째, 국내 진료정보를 통해 취합된 빅데이터의 소유주체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법적・의료윤리적 측면에서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학계와 국민의 합의를 이끄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

넷째, 의료에 인공지능 도입이라는 미래지향적 움직임이 국민건강을 위해 필요한 의학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의사의 역할을 대체함으로써 머지않아 발생할 의사 수의 감축 등에 대한 깊은 고민도 동반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의협은 “개관한 헬스케어미래관이 의료-ICT 융합을 통해 미래 의학발전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국민들에게 홍보한다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아무쪼록 원격의료와 의료산업화의 홍보장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정부가 명심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