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제약, ‘중증감염에서 진정관리까지’ 중환자 치료 포트폴리오 강화
한국화이자제약, ‘중증감염에서 진정관리까지’ 중환자 치료 포트폴리오 강화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6.04.0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스피라 통합 통해 프리세덱스 영입, ‘중증감염에서 진정관리까지’ 치료 옵션 확대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오동욱)이 ‘프리세덱스(Precedex, 성분명·덱스메데토미딘)’ 영입을 통해 중증감염 중심의 중환자 관리 포트폴리오를 진정관리까지 확대해 전문성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환자와 의료진에 폭넓은 치료가치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이자는 지난해 업계 최고 수준의 주사제 제품 포트폴리오와 주입 기술을 보유한 세계적인 제약사 호스피라와의 통합을 통해 글로벌 이스태블리쉬트 제약 사업부문(Global Established Pharmaceutical: GEP) 업무역량을 강화한 바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GEP 사업부문은 프리세덱스를 필두로 견고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게 됨에 따라 중증감염에서 진정 관리까지 중환자 치료를 중심으로 한 부서를 재편, 항생-항진균-진정 분야에서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프리세덱스는 집중치료 관리하의 진정, 수술 및 시술 시 비삽관 환자의 의식하 진정에 사용되는 의약품으로, 호스피라 성장을 견인해 온 대표 약제 중 하나다. 프리세덱스는 진정, 진통 및 항불안 효과와 동시에, 미다졸람(midazolam)이나 프로포폴(propofol) 대비 중환자 섬망(delirium) 발생률이 낮고 호흡억제를 최소화시킨다.또한 과잉 진정을 유도하지 않아 기계 호흡기 사용 기간과 결과적으로 집중치료실 입원 기간을 단축,시킨다. 특히 프리세덱스는 중환자 통증∙불안∙섬망(pain∙agitation∙delirium, PAD) 관리에 있어 미국중환자의학회에서 권고하는 ‘얕은 진정(light sedation)’수준을 유지한다.

대한중환자의학회 회장인 전북대학교 마취통증의학과 김동찬 교수는 “프리세덱스는 얕은 진정을 통해 정상수면과 유사한 진정을 유도하고 환자의 빠른 회복에 도움을 주는 약제다3,4. 프리세덱스를 비롯해 화이자가 보유한 다양한 중환자의 감염 및 진정 치료 옵션이 많은 환자에게 더 나은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화이자제약 GEP 사업부문 대표 김선아 부사장은 “한국화이자제약은 프리세덱스의 영입으로 한층 더 강력한 중환자 관리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며, “앞으로 개선된 중환자 치료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전문성을 강화하고 시장 내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화이자제약의 중환자 관리 포트폴리오는 프리세덱스를 주축으로 한 중환자 진정관리 분야와 항생제, 항진균제를 주축으로 한 항감염 분야로 구성되어 있다.

항생제로는 메치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으로 인한 원내감염 폐렴, 피부연조직 감염과 반코마이신 내성 장구균(VRE) 감염 치료에 쓰이는 ‘자이복스(성분명·리네졸리드)’,광범위한 항균범위를 보유해 피부, 연부조직감염, 복강 내 감염 치료에 쓰이는 ‘타이가실(성분명·타이제사이클린)’,이 대표적이다. 항진균제로는 면역저하 환자에서 감염 위험이 높은 침습성 아스페르길루스증 치료시 1차 약제로 쓰이는 ‘브이펜드’(성분명·보리코나졸),와 침습성 칸디다증 치료에 쓰이는 ‘에락시스’(성분명·애니둘라펀진), ‘디푸루칸’(성분명·플루코나졸) 등이 있다.

김동희 기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