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다이빙
야간 다이빙
  • 의사신문
  • 승인 2009.10.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흑의 바다속 살아 숨쉬는 작은 생물들

야간 다이빙은 주간과는 완전히 다른 세계를 보여줍니다.  주간에 보이던 그 많은 물고기들은 산호초와 돌 틈 사이로 잠자러 들어가고 야행성 동물들이 나타나 바다의 주인이 바뀌게 됩니다.

다이빙을 하지 않는 사람들은 칠흑같이 어두운 밤에 바다속을 들어가는 것을 보면 미쳤다고 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밤에는 주위에 방해받지 않고, 시야도 플래시를 비추는 것에 국한되기 때문에 사진에 집중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특히 조그많고 예쁜 물고기, 희한한 생물, 활짝 핀 갯나리 사이사이로 기어나오는 새우 등 마크로의 세계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저분한 부유물이 까맣게 지워지기 때문에 주제만이 뚜렷이 부각됩니다.

커다란 암초에 노란색의 말미잘, 갯나리와 산호들이 붙어 있고 우측 끝에는 조그만 라이온 피쉬가 있습니다. 이 사진에는 우리가 표현 할 수 있는 세상의 모든 색깔이 다 있는 것 같습니다.

장한〈울산시 미래병원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