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나리(크리노이데아)
갯나리(크리노이데아)
  • 의사신문
  • 승인 2009.10.1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므리고 있을땐 마치 백합꽃 같아

필리핀의 바다 속에는 수많은 색깔의 갯나리(크리노이데아)가 부채산호나 바위에 붙어 있습니다.
크리노이데아는 갈고리 모양의 발로 산호위에 붙어서 조류에 떠다니는 플랑크톤을 잡아먹습니다.
모양은 식물 같지만 살짝 바위에서 띄어보면 팔락팔락하면서 떠다닙니다.
그리고 오므리고 있을 때는 마치 국화꽃 같습니다.

크리노이데아는 그리스어 크리논(백합)과 에이도스(형태)가 합쳐진 말입니다.
형형색색의 여러 가지 색깔의 종류가 있고 마치 백합과 같이 아름다운 꽃 같지만 동물입니다.

장한〈울산시 미래병원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