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의사신문 신년특집호]기념사진
■[2015 의사신문 신년특집호]기념사진
  • 의사신문
  • 승인 2015.01.0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새벽 희미하게 날이 밝아 오는 무렵 희망을 지닌 빛을 여명(黎明)이라고 한다. 본디 해가 뜨기 전의 시공간이 가장 어두운 법이다. 하지만 우리는 매일 새로운 해가 맑은 얼굴로 떠오른다는 것을 알고 있다. 2015년 청양띠의 해, 이토록 의연하고 밝은 빛 속에서 의료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소망해본다. 〈부산 광안리 일출〉

〈글: 김지윤 기자, 사진: 이대목동병원 홍보과 정재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