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비대위, 전문가 의견 반영되는 정책 논의과정 도입하라
의협 비대위, 전문가 의견 반영되는 정책 논의과정 도입하라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4.12.3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개혁 기요틴 회의는 입법기관 위에 군림하는 국가 혁명위원회인가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30일 성명서를 내고 규제 기요틴 민관합동 회의에서 의료계의 여러 사안을 마음대로 재단하여 정부의 일방적인 뜻대로 하겠다는 발표를 한 것과 관련, “규제개혁 기요틴 회의라는 기구는 법으로 명시된 국가기관인가? 혹은 입법기관을 초월해 존재하거나 군림하는 국가 혁명위원회라도 되는 것인가?”라며 강력 비난했다.

비대위는 특히, 원격의료를 추진하는 동안의 정부의 온갖 행태는 왜 이 나라의 정책과 행정이 선진국 수준에 들지 못하는지를 적나라하게 전부 보여주고 있다며 정부는 여타 선진국에서 그다지 투자비용 대비 효과 면에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는 원격의료에 대해 미래 먹거리라는 등 일방적인 과장을 하면서, 의료계와는 학문적이고 발전적인 논의를 전혀 진행하고 있지 않는 상태에서도, 오로지 경제부처와 일부 원격추진 대기업들의 요구에 따라서 자신들이 만든 스케줄을 일방적으로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그러면서 오진의 위험성, 의료윤리적 문제, 3 차 의료기관 환자 쏠림에 대한 우려, 환자정보 보안문제 등 지속적으로 거론되는 치명적인 우려에 대해서는 별다른 대안을 내놓지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원격의료 및 의료계에 대한 전반적인 정책 수립과정에 있어서 더 이상 비논리적인 일방통행만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이제는 선진국과 같이 학문적인 근거에 기반해,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합리적인 정책 논의과정을 도입하라고 요청했다.

비대위는 지금까지의 모습처럼 전근대적인 행정 및 정책수립 과정을 버리지 않는다면 정부가 내놓는 모든 의료정책은 현장의 전문가들에 의해 반대의 벽에만 부딪히게 될 것이라며 이러니 중앙 정부부처 공무원들이야말로 이 나라에 있어 제일 시급한 개혁대상이 아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