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살롱
아주대병원·(주)한화/무역, 무료수술 프로젝트, 두 발로 다시 서게 된 이라크 소녀
김동희 기자 | 승인 2014.07.28 10:02

   
수술 후 의료진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시 걸을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멋진 의사 돼 아픈사람 도울게요”

심각한 골수염으로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선고를 받은 이라크의 한 소녀가 아주대병원과 (주)한화/무역의 무료 수술 덕분에 다시 걸을 수 있게 됐다.

이 희망 이야기의 주인공은 티바(Tiba Amer Alwan, 5세) 양이다. 1년 전 어느 날 퇴근하는 아빠를 마중하러 뛰어가다 넘어지면서 오른쪽 다리가 골절됐고, 골절된 부위가 급성골염으로 진행돼 이라크의 국립병원에서 네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환아의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돼 전문 의료 기술을 확보한 해외 전문센터의 이송치료가 다급한 상황이 되었다.

4월8일 아버지 아메르(Amer Alwan Ibreesam) 씨와 입국한 티바 양은 바로 아주대병원에 입원하여 정확한 상태를 알아보기 위한 검사를 받았다.

모든 검사를 마친 소아청소년 정형외과 조재호 교수는 “티바 양은 오른쪽 다리 골절이 골수염으로 진행하여 뼈 소실이 심각한 상태라 걷기 어려운 상태다. 성장판을 제외한 정강이 뼈의 절반 가량이 세균에 의해 녹아 없어진 상태로, 앞으로 세 번의 수술을 통해 죽은 뼈와 염증을 제거하고 소실된 뼈를 복원하여 다리를 절단하지 않고 걸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치료의 목표”라고 말했다.

의료진의 치밀한 치료계획에 따라 티바 양은 4월 15일 병변 부위의 염증과 죽은 뼈를 제거하고, 제거한 뼈 자리에 항생제 성분이 있는 시멘트 비드를 넣는 1차 수술을 했다.

보름 정도 후인 4월 29일 새로운 뼈가 자랄 수 있도록 병변 부위의 남은 뼈를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이동시키는 기법을 이용하여 일리자로프 골내 이동장치를 고정하는 2차 수술을 해주었다. 예상대로 뼈가 성공적으로 형성되자, 7월3일 결손부의 뼈가 만나는 부분에 최종 골이식을 하는 마지막 3차 수술이 진행됐다. 3차례에 걸친 수술을 씩씩하게 견뎌내고 걷기 훈련에 열심을 낸 티바 양은 수술 일주일 후부터 보조기구(워커)가 아닌 목발을 짚고 거뜬히 걸을 수 있게 됐고, 이러한 재활 속도라면 퇴원이 예정된 8월 초에는 목발 없이 걸을 수 있게 된다.


이라크 한화건설 직원 통해 다리 절단 위기 딱한 소식 알게돼
3차례 뼈 복원 수술·재활 성공…내달 초 목발없이 퇴원 예정


모든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조재호 교수는 “티바 양이 아주대병원에 처음 도착했을 때에는 정강이뼈가 절반쯤 없어서 현지 의료기관에서 왜 다리 절단을 해야 한다고 했는지 이해가 되었다”며 “다행히 세 차례의 수술이 모두 성공적이고 환자도 회복이 빨라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아 기쁘고, 티바 양이 이곳의 경험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의사나 간호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된 점도 보람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버지 아메르 씨는 “티바가 이라크에서 네 번이나 수술을 받았지만 결과가 나빠 여기에 오기 전까지 정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이렇게 다시 걸을 수 있다니 아비로서 몹시 감격스럽다”며 “이라크에서 신도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화건설과 직원의 연을 맺은 덕분에 우리 가정 형편으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수술 치료비 걱정 없이 아주대병원에서 최고 수준의 의료기술로 치료를 받았다. 양 기관에 진심으로 감사하고 앞으로 티바를 훌륭하게 키우면서 삶에 최선을 다해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은 “아주대병원과 한화/무역의 좋은 파트너십 덕분에 현지에 있었다면 다리를 절단했을 한 소녀에게 희망을 줄 수 있게 됐다. 티바 양이 자국으로 돌아가 더욱 밝고 건강하게 자라기를 기원하고, 아주대병원은 앞으로 한화/무역과 해외병원사업에 대해 더욱 돈독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아주대의료원은 2013년 5월13일 한화/무역과 해외병원사업 공동추진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해외병원 건립 및 운영에 대한 컨설팅, 해외 의료진 교육 프로그램, 해외 환자 유치 프로그램의 공동개발 및 시행 등을 협력하고 있다.

김동희 기자

김동희 기자  ocean830@empas.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7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길동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