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대의대 신입생 모집 즉각 중단하고 폐쇄해야
서남대의대 신입생 모집 즉각 중단하고 폐쇄해야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3.09.27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박인숙 국회의원, 한국의학교육협의회와 공동 기자회견 개최

박인숙 국회의원(새누리당)은 정명현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원장, 안덕선 한국의학교육평가원 원장, 송형곤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27일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서남대학교 의과대학의 신입생 모집과 관련하여 이를 즉각 중단할 것과 대학 폐쇄를 거듭 촉구하는 성명을 한국의학교육협의회 명의로 발표했다.

앞서 5월에 교육부는 교비횡령, 임상실습 교육과정 관리 및 운영부당 등의 감사결과에 따라 서남대학교 의과대학에 대해 폐쇄결정을 내렸으나, 서남대학교 의과대학은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2014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을 강행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
 
이날 채택한 성명서에서 “폐쇄결정을 내린 교육부의 조치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부실교육의 늪으로 학부모와 학생을 유도하고 있으며, 일부 학생과 학부모들이 의과대학 폐쇄 조치를 이용하여 서남의대 입학 후 타 의과대학의 전학을 도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각종 비리와 부패의 결정판인 서남대학교 의과대학의 폐쇄를 거듭 촉구하며,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입학하는 학생에 대하여는 향후 어떤 결과가 내려지더라도 구제할 계획과 의지가 전혀 없다”고 분명히 못을 박았다.

아울러 “지난 10여년간 서남의대의 부실교육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제기를 하고 적절한 조치를 내려달라는 의학계의 요청을 묵살하고 오히려 설립자를 감싸고 두둔해 왔던 교육부는 이제라도 지난날을 반성하고 신입생 모집중단을 위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여야 할 것”이라고 정부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송형곤 의협 대변인은 “임상실습은 커녕 교육을 담당할 교수진 마저 부실한 의과대학에서 어떻게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질 수 있는 의사를 키워낼 수 있겠느냐”며 “서남의대 사태의 신속한 해결과 책임있는 의학교육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