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만수가 지원해도, 분만산부인과 51곳 줄어
분만수가 지원해도, 분만산부인과 51곳 줄어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1.07.19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희 의원 “실효성 있는 대안으로 저출산 극복해야”

저출산으로 인해 분만하는 산부인과가 줄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정부가 분만수가를 280억원 이상 올려줬음에도 불구하고 1년 사이 무려 51곳의 산부인과병의원이 분만을 포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경희 의원(한나라당)이 최근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분만지역산부인과병의원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최 의원은 “저출산대안으로 내놓은 산부인과병의원 확산을 위해 자연분만수가를 지난 2010년 7월1일부로 25% 인상으로 285억원의 예산을 지원했지만, 1년 사이 685곳에서 634곳으로 분만하는 산부인과병의원이 줄었다”고 18일 밝혔다.

최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0년 2월과 2011년 2월을 기준으로 경기도 151곳에서 136곳으로 , 서울지역 120곳에서 110곳, 경북 35곳에서 29곳, 광주 22곳에서 17곳으로 분만하는 산부인과의원이 없어졌다.

특히 마산시와 진해시는 각각 6곳, 3곳이 분만을 했지만, 현재는 단 한곳도 분만을 하지 않았다. 또한 경북 영천시와 울진군, 전남 장흥군과 완도군, 경기도 여주군은 그나마 있던 1곳마저 분만을 포기했다.

결국 2010년 7월을 기준으로 자연분만수가 25%를 인상해 연간 285억원을 지원했지만, 분만하는 산부인과의원이 늘어나기는커녕 오히려 줄어든 셈이다.

더욱이 2011년 7월을 기준으로 자연분만수가 50%를 인상해 연간 570억원을 추가지원하기로 했다.

최경희 의원은 “분만수가 인상만으로는 분만하는 산부인과가 없어지는 현상을 막을 수 없다”면서 “수가 인상외에도 농어촌 및 취약지역 인근 공공의료기관에 분만하는 산부인과 설치를 검토하고, 실효성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분만 산부인과 시도별 현황 (단위: 개소)

구 분

’10.2월

’11.2월

차이

총 합계

685

634

-51

서울

120

110

-10

부산

41

39

-2

인천

35

34

-1

대구

25

24

-1

광주

22

17

-5

대전

33

32

-1

울산

12

11

-1

경기도

151

136

-15

강원도

26

28

+2

충청북도

33

29

-4

충청남도

34

34

-

전라북도

38

35

-3

전라남도

17

16

-1

경상북도

35

29

-6

경상남도

50

48

-2

제주도

13

12

-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