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상급종병 약제비 본인부담 20% 증가 확정
10월부터 상급종병 약제비 본인부담 20% 증가 확정
  • 김태용 기자
  • 승인 2011.06.2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으로 경증 환자의 약제비 본인부담률이 상급종합병원에서 50%로 상향조정(10월 시행)되고, 고소득자의 국민건강보험료 상한선도 220만원으로(7월 예정) 오른다.

보건복지부(장관·진수희)는 2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10월 1일부터 보건부 장관이 고시한 질병에 대하여 처방전 발행기관이 상급종합병원인 경우 약제비 본인부담률이 요양급여비용 총액의 50%(현행 30%), 종합병원인 경우 40%(현행 30%)로 인상된다.

감기 등 가벼운 질환으로 대형병원을 이용하고 있는 환자가 의원이나 병원을 이용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의료기관기능재정립을 도모하고, 보험료 사용의 공평성을 제고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게 보건부 측 설명이다.
다만, 읍·면지역의 종합병원(홍성의료원 부안 성모병원 등 19개소)은 1차의료 역할을 병행하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노인인구가 많은 점 등이 고려되어 적용되지 않는다.

이어 고소득자의 보험료 상한선도 상향 조정된다. 그간 보험료 상한선 적용 대상자의 경우 소득․재산이 증가해도 동일 보험료를 부담함에 따라 타 가입자와의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개정안은 직장가입자의 보험료 상한선을 월 186만원에서 220만원으로, 지역가입자는 월 182만원에서 210만원으로 각각 상향조정하여 고액 소득․재산 보유자의 부담능력에 따라 보험료를 보다 공정하게 부과된다.
직장 보수월액 상한선은 월 6579만원에서 7810만원으로 오르고 지역 보험료 부과점수 상한선도 1만1000점에서 1만2680점으로 조정된다. 참고로 지난해 평균보험료는 직장가입자가 7만3421원, 지역가입자가 6만9915원이었다.

이같은 상항선 조정에 따라 대상자 약 2000여명이 월평균 29만8천원의 보험료를 추가 부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6억원의 보험료를 추가 징수하게 된다.

이밖에도 10월 1일부터 장루·요루장애인의 경제적 부담완화를 위하여, 외래 진료시 의사의 처방에 따라 구입한 장루․요루 주머니 및 피부보호부착판(Bag&Flange)에 대한 본인부담률을 현행 30∼60%에서 20%로 인하된다. 이에 따라 장루·요루장애인 약 1만3000여명의 본인부담이 낮아지게 되며 연간 약 52억원(건보공단 부담)이 소요될 전망이다.

또한 그동안 자궁경부암 대상에서 제외되었던 30∼39세 지역가입자․피부양자 여성을 포함하여 30세 이상의 모든 여성은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암검진 사업의 효율성이 높아진다. 이번 개정으로 ‘11년에 연간 약 120만명(30~39세 추가대상자 중 홀수년 출생자)이 추가로 검진을 받을 수 있으며 약 56억원(건보공단 부담)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편, 보험료 부과체계 개편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되어 왔던 시행규칙 개정안(재산세 과세표준액 9억원 초과 재산보유자 피부양자 제외)은 현재 규제심사 중으로 이르면 8월중 실시될 예정이다.

김태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