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두게
만두게
  • 의사신문
  • 승인 2011.06.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처럼 노란 해면으로 은폐하고 다녀

 비교적 큰 게입니다.
 30cm 정도 크기인데 낮에는 바위틈에 숨어 있다가 야행성이기 때문에 밤에 기어 나옵니다.

 노란 해면을 업고 다니고 있다가 인기척이 나면 납작 엎드려서 해면에 가려지게 됩니다.

 마치 군인들이 전투할 때 몸에 나뭇가지를 붙이고 다니는 것과 같습니다.

장한〈해운대 백병원 척추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