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 정보시스템 자체개발로 13억5천만원 예산 절감
공단, 정보시스템 자체개발로 13억5천만원 예산 절감
  • 표혜미 기자
  • 승인 2011.04.2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장성 강화업무 수행을 위해 총 1409본 프로그램 개발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정형근)은 당뇨·치매·결핵환자의 보장성 강화업무 수행을 위한 정보시스템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약 13억5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당뇨환자 혈당 검사 스트립지 지원 사업과 보건복지부에서 위탁한 치매환자에게 월 3만원, 연간 36만원 범위 내 사후 지급하는 업무 및 질병관리본부에서 위탁한 결핵환자 본인부담금 10% 중 1/2을 사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에 따라 당뇨·치매·결핵환자의 보장성 강화업무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정보시스템을 자체 개발하기로 결정하고, 총 1409본의 프로그램 개발에 착수했다.

일반적으로 정보시스템을 신규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외주 사업에 의존하지만, 이는 진행 절차준수에 따라 시일이 많이 걸리고,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문제가 있어, 시행을 겨우 3개월 앞둔 당뇨·치매 지원 정보시스템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공단에서 자체 개발하기로 한 것이다.

공단에서 자체 개발하는 정보시스템은 장기요양 화면 개선 프로그램을 포함하여 지식경제부 고시 제2010-52호(2010.2.26) ‘2010년 소프트웨어사업 대가의 기준’과 프로그램 본수, 개발 기간 등을 고려하여 개발 비용을 산정할 경우 13억5000여만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강증진, 보장성 확대 등 신규 정보시스템 프로젝트 수요가 발생할 경우, 정보시스템 구축을 자체 개발하여 건강보험 재정 안정에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혜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