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셀피쉬와 청소새우
담셀피쉬와 청소새우
  • 의사신문
  • 승인 2011.03.3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과 밤의 주인 바뀌는 절묘한 타이밍

필리핀 바탕카스 앞바다에서 야간 촬영을 하였습니다.

낮에 활동을 하던 담셀피쉬가 산호초 사이로 자러 들어가다 테이블 코랄위에서 야행성인 청소새우와 마주쳤습니다. 이렇게 바다는 주행성과 야행성 동물이 있어서 낮과 밤의 바다 주인이 바뀝니다.

장한〈해운대 백병원 척추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