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의 나눔운동-삼성서울병원
의료계의 나눔운동-삼성서울병원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1.01.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을 나눈다'…사회적 책임 다하는 의료기관

최한용 원장
정성수 단장
삼성서울병원(원장·최한용)은 1994년 개원한 이래 지속적인 국내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삼성서울병원의 사랑을 전국 곳곳에

삼성서울병원은 의료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의료취약지역과 국내외 재난 및 재해지역에 적극적인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고자 2006년 10월24일 `삼성의료봉사단(단장·정성수)'을 공식 출범했다. 삼성의료봉사단의 출범에 따라 수해나 지진 등 재난사고가 발생한 경우에는 의사, 간호사, 의료기사, 약사, 지원인력 등 20∼50명으로 구성된 의료봉사단이 첨단 의료봉사 전용버스와 응급의료전용 헬기, 앰뷸런스를 이용해 체계적이고 입체적인 의료봉사활동이 가능하게 됐다.

삼성의료봉사단은 삼성서울병원의 최우수 의료진과 지원인력이 함께 한다. 더불어 최고의 의술을 전하기 위한 `달리는 첨단 이동병원'인 전용버스에는 최첨단 디지털 X-선 장비와 인체의 장기, 혈관, 조직 등을 실시간을 진단할 수 있는 이동형 초음파 장비, 그리고 전기생리학 검사와 판독을 함께 할 수 있는 심전도 기기 등 첨단 의료장비가 탑재돼 있다.

삼성의료봉사단 출범과 동시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무료진료 행복나눔' 의료봉사활동은 국민보건 향상과 이웃사랑 정신의 의미를 전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매김 했다.

그 규모와 질적인 면에서 국내 의료봉사활동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는 `무료진료 행복나눔' 의료봉사활동은 2010년 12월까지 지난 4년간 임직원 4000여명이 자원봉사로 참여하여 총 76회에 걸쳐 의료소외지역을 방문해 18000여명의 주민들을 진료했다.

■해외로 향하는 삼성서울병원의 의술 전수와 무료진료

2003년 10월 삼성서울병원은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의 후원을 받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베트남 국립 아동병원(Vietnam National Hospital of Pediatrics)과 어린이 심장병 지원 프로그램인 `Heart to Heart' 협약을 맺었다.

`Heart to Heart' 프로그램으로 2003년부터 최근까지 총 10회에 걸친 의료진 파견과 수술 대상 환아의 현지 치료 및 국내 초청 치료, 47명의 베트남 의료진 한국 연수, 그리고 수송용 앰블런스, 의료 기자재 및 의약품 지원 등이 이뤄졌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베트남 의료진들은 과거와 달리 심장병 환아의 수술을 직접 할 수 있게 됐고, 50%에 못 미쳤던 베트남 심장병 환아들의 생존율은 최근 90% 이상으로 향상됐다.

2009년 3월에는 아프리카 우간다 아이들에게 박표원 교수 등 7명의 의료진이 4일간 6건의 심장수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등 총 11개국 96명에게 건강한 심장을 선물하며 우리나라 의료 위상을 한층 높이는데 앞장서기도 했다.


의료봉사단 2006년 출범후 재난사고 지원·무료진료 가속
해외 의료봉사 및 얼굴기형·개안·인공와우 수술 등 지원


■희망을 말하는 삼성서울병원

국내에서는 턱기형, 안면비대칭, 혈관종, 화상후유증, 귀기형 등과 같은 얼굴기형환자들을 위한 `밝은 얼굴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2004년부터 지금까지 삼성화재·삼성생명·삼성중공업 등의 후원으로 총 427명을 대상, 1134건의 수술로 밝은 얼굴을 만들어 주고 있다.

어린이 개안수술 지원 사업인 `Heart for Eye'는 제일모직 KUHO 브랜드팀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의료적, 사회적 취약 계층인 시설 및 저소득 가정 아동 총 149명에게 밝은 눈을 되찾아 줬다.

또한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인공와우수술 지원 프로그램인 `세상의 소리로 이어지는 사랑'은 2007년부터 저소득 청각장애아동 총 127명에게 인공와우수술과 향후 언어치료 지원까지 해주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가 인공와우수술 지원 프로그램을 7년간 총 27.7억원 규모의 기금을 마련해 지속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수술비 지원, 수술 전 보청기를 제공, 4년간 언어치료, 사회적응·음악지원·부모 멘토링 활동 등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이외에도 소아암 환아 쉼터인 `참사랑의 집' 지원, 어린이 병원 학교, 자원봉사음악회, 문신제거 무료진료, 귀순동포 무료진료, 부인암 무료검진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의료의 도움이 절실한 사람들에게 커다란 희망을 심어줬다.

재난 및 수해 지역의 아픔을 치료하는 의료봉사활동으로는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일본 고베 지진, 1999년 대만 지진, 2004년 남아시아 지진해일 피해지역 의료지원 활동으로 삼성서울병원의 사랑을 널리 알렸고 국경을 뛰어넘는 인술로 기억되고 있다.

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