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1∼9월 4847억원 적자
건보공단 1∼9월 4847억원 적자
  • 표혜미 기자
  • 승인 2010.10.2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건강보험 재정수지가 지난 9월까지 4847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정형근)은 27일 ‘2010년 1월∼9월 건강보험 재정현황’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6∼8월에 이어 9월에도 1883억원의 적자 발생에 따른 것으로, 이로 인해 누적보유액 규모도 1조7739억 원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자 발생의 주요인으로는 보험급여비가 올해 수가 2.05%인상, 지속적인 보장성강화 등 사용량 증가로 전년도 동기간 대비 12.6%(2조7982억 원)에 이르는 높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반면, 보험료수입 등은 올해 4.9%의 보험료율 인상과 징수율증가 등 재정안정노력에도 불구, 2009년 경기영향 등에 따라 전년도 동기간 대비 7.2%(1조4429억 원) 증가해 보험급여비 증가의 절반수준에 머물렀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향후 재정상황에 대해 10∼12월에는 국고 상반기 조기수납 등에 따른 배정액(수입)감소와 보장성강화(항암제·MRI 급여확대 등 4항목) 등 지출증가에 따른 수지불균형이 심화되면서 매월 약 2∼3000억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여 연말에는 1조3000억원 내외의 큰 폭 적자를 예상했다.

그러나 공단은 재정적자 최소화를 위해 5100억원의 비상경영 재정안정대책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8월말 현재, 78.5%)하고자 수입확충과 재정누수방지 및 지출증가 억제 등 19개 추진과제별 진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본부별 경쟁을 통한 목표초과달성에 매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2011년도에도 보험급여비 증가세는 지속될 것인 반면, 수입은 뚜렷한 증가세 회복이 더딜것으로 보여 재정운영의 어려움은 지속될 것”이라 예상했다.

표혜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