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치료, 서울집중현상 심각해
암치료, 서울집중현상 심각해
  • 김태용 기자
  • 승인 2010.10.18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상급종합병원이 단 1곳도 없는 지역이 전남을 포함해 4곳이나 되는 것으로 밝혀져 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주승용 의원(민주당)은 국회 입법조사처가 제출한 의료전달체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남 등 4개 지역의 암치료 시설이 취약하다고 11일 밝혔다.

환자가 거주하는 지역에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상급종합병원이 단 1곳도 없는 취약지는 △전남 △경북 △울산 △제주 등 4곳으로 확인됐다.

이 지역에서 암에 걸린 환자는 집 가까운 곳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다른 시도 또는 멀리 서울로 이동해 치료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또한 암을 전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상급종합병원이 있다하더라도, 대부분의 암환자들은 KTX 등을 이용해 서울로 향하는 실정이라는게 주 의원의 설명이다.

특히 광주와 전남 및 대구와 경북에서는 암 치료를 위해 서울로 이동하는 암환자 비율이 크게 증가해 서울 집중 현상이 두드러졌다.

광주의 경우, 서울로 이동한 암환자 비율이 2002년 27.0%에서 2008년 45.9%로 18.9%p 늘어나 증가율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광주 내의 환자들은 급감했다. 광주의 암환자 비율은 같은 기간 72.7%에서 51.6%로 21.1%p 감소한 상태다. 이 외에도 전남 14.3%p(53.3%→67.6%), 대구 13.1%(6.8%→19.9%), 경북 12.3%p(29.6%→41.9%) 등에서 서울로 이동한 암환자 비율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다만 이 3곳은 지역 내의 의료기관을 이용하던 환자가 감소한 광주와 달리, 인근 지역의 병원을 이용하던 환자들이 서울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근 지역 병원의 이용률 감소는 전남 -14.3%p(46.7%→32.4%), 대구 -18%p(19.7%→1.7%), 경북 -12.3%p(70.4%→58.1%) 등이다.

그 동안 서울로 이동하는 환자가 많다는 추정은 가능했으나, 이번 암환자 이동률 증가 현황이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처음이다.

주승용 의원은 “시설이 갖춰진 광역시에서도 서울로의 환자 집중 현상이 강화된 것을 보면, 서울과 지방 소재 의료기관 간 질적인 차이를 환자가 인식한다는 것”이라고 분석하며 “전남 등 지역 내 일정 수준의 암 진료 시설이 갖춰지지 못한 지역에는 지원을 강화하고, 지방과 서울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지역거점병원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